[생활]올림픽 역사상 최초의 '스케이트보드' 금메달리스트가 탄생했다

2021-07-25

2020 Tokyo Olympics

[아이디어 래빗] 올림픽 역사상 최초의 '스케이트보드' 금메달리스트가 탄생했다.

'올림픽 스케이트보드 금메달리스트'는 일본의 스케이트보더 '호리고메 유토(Yuto Horigome)'다. 그는 25일 도쿄 아리아케 어반 스포츠파크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스케이트보드 남자 스트리트 결선에서 총 37.18점으로 금메달을 차지했다.

브라질 국가대표 켈빈 호플러는 36.15점을 기록하며 은메달을 차지했으며, 미국 국가대표 예거 이튼은 35.35점을 기록하며 동메달을 차지했다. 호리고메 유토의 라이벌인 미국의 스케이트보더 나이자 휴스턴은 결선에서 7위에 그쳤다.

스케이트보드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2020 도쿄 올림픽'에서 처음으로 선보인 종목이다. 장애물이 있는 경기장에서 코스를 통과하는 '스트리트' 부문과 경사면을 이용한 '파크' 부문으로 나뉜다. 점수는 트릭의 난이도, 높이, 스피드, 창조성, 실행력, 구성 등에 따라 평가된다.

'2020 도쿄 올림픽'에서는 서핑, BMX 프리스타일, 3x3 농구, 스포츠 클라이밍도 처음으로 선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