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링크 작업, 개념부터 2023년 AI 도입 대비 전략

백링크 작업

백링크란 검색 엔진 최적화 시장에서 중요한 단어입니다.

이 글을 읽고 계신 분들은 백링크 작업에 대해 이해가 어려워 막막한 상황에 있으셨을 겁니다.

저 또한 백링크에 대해 몰라 검색에만 많은 시간을 쏟아붓고 실험과 시행착오를 겪었습니다.

지난 시행착오를 겪어오며 중학생도 읽으면 이해할 수 있도록 최대한 쉽고 전반적인 내용을 담았습니다. 이 글을 읽더라도 더이상 백링크가 무엇인지는 검색하지 않을거라고 확신합니다.

이 글을 끝까지 읽을 시
백링크의 개념부터 중요성
백링크의 종류 및 작업방법
백링크에 관련된 오해와 루머


등의 내용을 습득할 수 있을 것입니다. 그 외에도 자세하게 다루는 정보는 중간중간 표시해두었습니다.

백링크란 (Backlink) 무엇일까?

백링크란 다른 웹사이트와 연결돼있는 링크를 의미합니다.
(인바운드 링크, 역링크라는 단어로도 표시됩니다)

백링크(backlink) 또는 역링크는 웹 리소스의 경우 웹 리소스를 가리키는 다른 일부 웹사이트로부터의 링크이다.웹 리소스는 (이를테면) 웹사이트, 웹 페이지, 웹 디렉터리가 될 수 있다.

출처 : 위키피디아

위의 위키피디아 처럼 파란색으로 되어있으며 클릭을 할 시 다른 웹페이지로 이동할 수 있는 링크입니다. 이런 ‘위키피디아’라는 단어는 백링크로 간주되는 것이죠.

이러한 백링크는 다른 웹사이트에서 이 웹사이트를 언급하는 것으로 간주됩니다. 이러한 것들을 구글, 네이버와 같은 검색엔진은 ‘추천’ 하는 것으로 간주하며, 백링크가 많이 연결 된 웹페이지는 검색엔진에서 높은 순위를 가져갈 수 있습니다.

하지만 검색 순위를 결정하는 요소 중 ‘하나’이므로 백링크가 무조건으로 많다고 해서 순위가 올라가는 것은 아닌것을 인지하셔야 합니다.

위키피디아-백링크

(이렇게 파란색 네모 박스안에 있는 단어들이 백링크 이며 안에 있는 단어들은 앵커텍스트 입니다.)

백링크가 중요한 이유??

출처 : Google Search Central


검색 엔진 최적화에 대해서 알아보신 분들은 백링크라는 단어를 한번쯤은 보셨을거라고 생각합니다.

예를들어, 반장 선거를 하게 되면 표를 제일 많이 받은 사람은 반장이, 다음 표를 많이 받은 사람이 부반장이 되는 것처럼, 검색엔진 또한 “이 콘텐츠는 검색 사용자에게 유익한 정보를 담고 있구나“라는 식으로 인식을 하게 되기 때문입니다.

이는 구글 검색 알고리즘 특허에서도 나와있듯, 검색 엔진 최적화를 하기 위해서 백링크는 중요한 역할을 차지합니다.

그럼 여기서 “백링크만 많이 연결하면 내 웹사이트는 상위노출을 할 수 있겠네?” 라는 의문을 가질 수 있을거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이는 틀립니다. 2019년까지만 해도 이러한 블랙햇 SEO를 통하여 다량의 백링크를 프로그램을 통하여 연결하곤 했습니다. 그땐 정말 쉽게 순위 상승이 됐었습니다.

이러한 행동들을 잡아내기 위하여 구글은 스팸 알고리즘을 지속하여 이러한 비정상적인 백링크를 연결하게 되면 스팸으로 간주하여 검색 순위에 악영향을 끼치게 됩니다.

즉, 이제는 ‘양’ 이 아닌 ‘질’ 로써 승부를 봐야합니다.

관련글 : 백링크를 잘못 사용했을때는 어떤 일이 벌어질까?

어떤 백링크가 좋은 ‘질’ 좋은 백링크일까?

질 좋은 백링크의 조건은 정말 다양합니다 하지만 쉽게 설명드리면


이러한 것들을 대표적으로 꼽을 수 있습니다.

  • 유명한 웹페이지에서 오는 백링크
  • 내 웹사이트와 관련성이 있는 사이트 및 페이지에서 오는 링크
  • DO-FOLLOW 링크
  • 백링크 연결이 된적이 없던 새로운 웹사이트에서 오는 백링크

1.유명한 웹페이지에서 오는 백링크

예를 들어서 일반인이 어떤 말을 하는 것보다, 그 분야에서 남들이 인정하는 ‘전문가’가 말하는 것을 사람들은 신뢰할 것입니다.

그렇듯 일반 웹페이지가 아닌 CNN, KBS, 서울대학교 등의 권위가 높은 웹사이트 에서 내 홈페이지를 언급해주는 것은 검색 엔진은 권위가 있는 홈페이지에서 언급을 해줬다고 인식을 하게 되어 검색 결과에 긍적적인 신호를 주게 됩니다.

2.내 웹사이트와 관련성이 있는 사이트 및 페이지에서 오는 링크

구글과 검색엔진은 백링크를 발견하면 연결 된 웹사이트들의 관련성을 보게 됩니다.

예를 들어, 제가 남성의류 쇼핑몰에 관련된 홈페이지를 운영한다고 해보겠습니다.

꽃에 관련된 블로그 웹페이지에서 저의 웹사이트를 언급하는 것보다는 패션 매거진 등에서 오는 백링크는 훨씬 강력한 힘을 가지게 되는 것입니다.

3.DO-FOLLOW 링크

백링크의 유형에는 4가지가 있습니다. 그 중 강력한 힘을 가지는 DO-FOLLOW 링크입니다. 직접적으로 홈페이지를 언급하게 되는 것이라고 인식을 하기 때문에 이런 유형의 백링크를 얻는 것에 집중을 하면 순위 상승을 기대할 수 있습니다. (백링크의 유형은 아래에 설명)

4.백링크 연결이 된적이 없던 새로운 웹사이트에서 오는 백링크

위처럼 제가 남성의류 쇼핑몰에 관련된 홈페이지를 운영하며 네이버 블로그라는 플랫폼에서 글을 적으며 꾸준하게 백링크를 연결한다고 가정을 해보겠습니다. 네이버 블로그라는 곳에서 백링크가 1000개, 10000개 등의 백링크를 연결을 했다고 하면 이는 매우 인위적입니다.

여러 SEO 전문가들과 웹마스터 들은 같은 웹사이트에서 오는 백링크가 지속될수록, 그 힘은 약해지며 과도하게 많아지면 오히려 독이 된다고 합니다.

즉, 연결이 되지 않던 새로운 곳에서 오는 백링크가 기존에 연결되었던 곳에서 오는 백링크 보다 더 강력합니다.

그래서 요즘엔 백링크 조사 툴로 조사할 때에는 백링크 양보단 언급하는 도메인 (Reffering Domain) 과 들어오는 백링크의 권위를 우선적으로 보고 판단하게 됩니다.


백링크의-중요성-강조

백링크의 속성 4가지

과거엔 DO-FOLLOW, NO-FOLLOW 속성으로 2가지로 링크를 분류 했습니다.
2019 9월 링크의 속성에 대해 업데이트를 마친 이후로 현재에는

DO-FOLLOW 링크
NO-FOLLOW 링크
SPONSORED 링크
UGC(User Generated content) 링크

이렇게 4가지의 속성으로 나뉘고 있습니다.

1.DO-FOLLOW 링크

DO FOLLOW링크는 신뢰를 전달합니다. 아래의 코드처럼 앵커텍스트 외에 어떠한 명령어가 들어가지 않는 모든 링크들은 DO FOLLOW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a href= "https://mydomain.com/" > 앵커텍스트</a>

아무런 확인 없이도 Google이 따라야 하는 일반 링크의 경우 rel 속성을 추가하지 않아도 됩니다.

출처 : 구글 검색 센터

2.NO-FOLLOW 링크

출처 : Google Search Central

NO FOLLOW 링크는 언급은 하나 신뢰를 전달하지 않는 링크라고 생각합니다. 예를 들어 내가 이쪽의 글의 출처를 인용하여 글을 작성하지만 출처를 신뢰하지 않을 때 아래와 같은 식으로 NO FOLLOW 링크를 넣습니다.

<a href= "https://mydomain.com/" > rel=”nofollow”> 앵커텍스트</a>

모든 링크 속성(sponsoredugcnofollow)이 Google 검색에서 고려하거나 제외할 링크에 관한 힌트로 처리됩니다. Google은 Google 시스템에서 링크를 적절하게 분석하고 사용하는 방법을 더 잘 이해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러한 힌트를 다른 신호와 함께 사용합니다

출처 : 구글 검색 센터

이런식의 NOFOLLOW는 검색 순위를 매기는데 영향을 주지 않지만 2019년 9월 업데이트에서 NOFOLLOW 의 속성을 가진 링크에서 힌트로 간주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이는 NO FOLLOW 링크는 순위를 결정하는데 직접적으로 영향을 미치는 링크 속성은 아니지만, 참고사항으로 여긴다고 합니다.


3.SPONSORED 링크

댓가를 주고 다른 웹사이트 관계자에게 내 웹사이트의 링크를 연결하는 경우에는 이를 구글에 알리기 위해 스폰서드 링크 속성을 추가해야한다고 합니다. 유료로 제품을 리뷰하는 경우에도 마찬가지 입니다.

Google은 광고 및 스폰서십을 목적으로 링크를 사고파는 것이 웹 경제의 정상적인 부분임을 이해합니다. rel="nofollow" 또는 rel="sponsored" 속성 값을 <a> 태그에 포함하여 자격요건을 갖추는 한 이러한 링크가 있어도 Google의 정책을 위반하는 것은 아닙니다.

출처 : 구글 검색 센터
<a href="https://mydomain.com/" rel="sponsored">앵커텍스트</a> 

이러한 경우의 링크는 순위를 매기는데 검색 엔진이 고려를 하지 않게 되는 링크 속성입니다.

4.UGC(User Generated content) 링크

웹 사이트의 주인이 아닌 그를 이용하는 유저가 생성한 콘텐츠라는 것을 검색 엔진에게 알리는 속성의 링크입니다.

“댓글 및 포럼 게시물과 같은 사용자 제작 콘텐츠 링크는 UGC 값으로 표시하는 것이 좋습니다”.

출처 : 구글 검색 센터
<a href="https://mydomain.com/"rel="ugc">앵커텍스트</a> 

포럼이나, 댓글로 생성된 링크는 이와 같은 속성을 가집니다.

백링크-얻는-방법

백링크의 종류 및 백링크 작업 하는방법

백링크를 구축하는 방법은 6가지가 있습니다.

게스트 포스트 (Guest Post)
니치 에딧 (Niche Edit)
WEB 2.0
PBN (Private Blog Network)
PR (Press Release)
디렉토리 (Directory Link)

크게는 6개 정도로 나눠 볼 수 있으며 각 단어에 더욱 자세하게 설명해놓겠습니다.

1.게스트 포스트 (Guest Post)

실제로 트래픽이 발생하는 웹사이트의 관계자에게 연락해 포스팅을 하고 링크를 받아오는 백링크이며 브랜딩과 실제 유입을 목적으로 하는경우에 매우 효과적일 수 있으나 경제적이진 못합니다.

게스트 포스트를 얻는 방법으로는 자신이 작업하고 싶은 주제의 “대분류 키워드 + 게스트 포스트 (GUEST POST)” 등을 검색하거나 크몽과 같은 사이트를 이용하시면 됩니다.

2.니치 에딧 (Niche Edit)

기존 웹사이트의 관계자에게 앵커텍스트와 하이퍼링크 목적지를 댓가를 제공하며 바꾸는 방법입니다. 제 경험상 매우 희박한 확률로 되며 그 시간에 구글이 좋아하는 콘텐츠를 더 생성해 내는게 시간 관리 상 좋았습니다.

니치 에딧 백링크를 얻는 방법으로는 키워드를 검색 후 비슷한 주제의 홈페이지를 찾아서 이메일에 연락을 돌리며 회신이 오면 댓가를 지불한 후 백링크를 얻습니다.

하지만 여기선 자신의 경쟁자도 있기 때문에 주제가 비슷하거나 수익모델이 다른 웹사이트 주인을 찾아서 연락을 하는게 유리했습니다.

3.WEB 2.0 백링크

여러 SEO 업체에서 WEB 2.0 백링크를 제공하는걸 보셔서 익숙하실 것 같습니다.
네이버 블로그, 레딧, 티스토리, 미디움과 같은 주인이 아닌 사용자 누구나 글을 작성할 수 있는 곳에서 오는 백링크를 WEB 2.0이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여기서 있는 댓글 또한 포함됩니다.)

여기서 누구나 글을 작성하는 곳에서 오는 백링크이기 때문에 스팸성 링크가 많습니다.

이에 대해서 많은 사람들이 효과가 있다? 없다? 라는 식으로 의견이 분분합니다.

출처 : English Google Webmaster Central office-hours from April 3, 2020

위는 구글 엔지니어 존 뮬러(John Muller) 가 이에 대해 답변을 남겼습니다. 링크를 건 포스트의 연관성을 맞춰 백링크를 연결하면 효과를 볼 수 있다는 결론을 얻게 됩니다.

즉, 아무렇게 링크를 남기는 WEB 2.0 백링크는 효과가 없다고 볼 수 있겠네요.

WEB 2.0 백링크를 얻는 방법으로는 네이버 블로그, 포스트, 지식인(NO FOLLOW 처리됨), 티스토리 블로그, 블로그 스팟 빙글 등에 검색 사용자들에게 유용할 정보를 제공하며 백링크를 거는 방법입니다. (이는 트래픽까지 같이 확보하게 되면 그 백링크가 효과가 크기 때문입니다-중요)

4.PBN (Private Blog Network)

PBN 백링크는 개인이나 회사에서 소유한 블로그 네트워크를 통하여 백링크를 제공하는 것입니다.링크빌딩을 목적으로 하며, 제대로 된 PBN을 사용하게 되면 그 효과는 다른 백링크 와는 비교가 안되지만 계속해서 강화되는 구글 스팸 정책에 의하여 잘못 사용하면 독이 될 수 있습니다.

PBN 백링크는 구축하는 방법이 까다롭기 때문에 PBN 구축에 관련된 글로 자세한 설명을 대체하겠습니다.

5.PR (Press Release)

이는 언론사에 글을 기고하며 링크를 얻는 방식의 백링크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게스트 포스트(Guest Post)와 비슷하며 기사화하여 글을 적는것에서 다르게 분류가 됩니다.

제일 쉽게 PR을 얻는 방법으로는 ‘크몽’과 같은 웹사이트에서 ‘언론 홍보’를 검색하여 주제가 비슷한 곳을 선택한 후 연락을 하시면 됩니다.

6.디렉토리 (Directory Link)

디렉토리 웹사이트의 관계자에게 연락하여 디렉토리에 웹페이지를 추가하는 방식입니다. 한 페이지에서 많은 링크들이 연결되므로 이는 스팸성 백링크로 간주하기 때문에 온리백링크는 절대 추천드리지 않는 백링크입니다.

저는 링크빌딩에서 다양화를 위한 자연스럽게 보이는 목적으로 사용합니다.

디렉토리를 찾는 방법으로는 자신의 경쟁자 또는 비슷한 사업군을 구글에 검색한 후 살펴보고 짧막한 설명을 해주는 웹페이지에 연락하여 디렉토리에 등록합니다.

백링크를 확인하는방법

저희와 같은 SEO 업체는 유료툴을 사용하나, 이는 다른 포스팅에서 설명드리며 쉽게 확인하는 방법은 구글 서치콘솔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구글에서 제공하는 툴을 이용하기 때문에 구글 상위 노출에 관련되어 정보를 파악하는데 가장 정확하며 자신의 웹사이트에서 많이 연결돼 있는 웹페이지와 상위 링크 사이트, 텍스트 등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렇듯 경쟁사와의 상태를 빠르게 비교하는 방법은 각 페이지마다 연결돼있는 백링크를 비교하는게 제일 쉬운 방법입니다. (나중에 자세하게 분석하는 방법을 다루겠습니다)

서치콘솔-확인

백링크를 획득하는 방법

백링크를 자연스럽게 얻는 방법은 사실 매우 어렵습니다. 콘텐츠를 매우 유용하거나 재미를 선사하는 정보로 작성하여 검색 사용자들이 자발적으로 공유를 할 수 있게끔 해야할 것입니다.

AI가 발전함에 따라 검색 트래픽이 검색 시장이 어떻게 변할지 모르기에 SNS를 꾸준하게 활용하여 콘텐츠를 퍼트려 주고, 이에 비슷하게 공유하기 이벤트, 주제와 관련된 최신 정보, 독자성이 높은 정보로 콘텐츠를 작성하면 그 확률은 훨씬 높아질 것입니다.

도메인의-seo시장에서-중요성

백링크 프로그램은 여전히 통하는가?

많은 클라이언트에게 들었던 질문입니다. 이에 대하여 저의 대답은

여전히 통하긴 합니다만, 스팸성 백링크가 포함 될 확률이 높아 추천하지 않는 방법입니다.
이렇게 되어 순위 하락 심하게는 검색 결과에서 사라지는 경험을 할 수 있습니다. 관련글

앞서 말했듯 ‘양’ 보다는 ‘질’ 을 중요하게 여기며 이는 앞으로도 더욱 진화할 알고리즘에 대비해 양질의 콘텐츠와 백링크를 얻는데 집중을 하게되면 검색 시장에서 앞서나가며 유의미한 결과를 보일것 이라고 굳건히 믿고 있습니다.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관련글 :SEO 업체, 돈만 날리고 효과 없는 곳을 가려내는 3가지 비밀

다른 포스팅에서도 검색 엔진 최적화를 위한 모든 방법과 제가 겪었던 시행착오를 바탕으로 앞으로 통할 수 있는 전략까지 제시하겠습니다. AI가 연달아 출시함에 따라 검색 엔진 시장의 변화가 가늠하기 어려워졌습니다. 앞으로는 대비할 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