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삼성, 두 번 접는 'S 폴더블' 디스플레이 신기술 공개

2021-05-17

SID 2021

[아이디어 래빗] 삼성디스플레이가 국제 정보 디스플레이 학회(SID)가 주최하는 글로벌 행사 '디스플레이 위크 2021'에 참가해 'S 폴더블', '슬라이더블', 'UPC'등의 차세대 디스플레이 기술들을 공개한다.

삼성이 선보인 'S 폴더블'은 화면을 안과 밖으로 두 번 접을 수 있는 멀티 폴더블 제품이다. 화면을 최대로 펼쳤을 때의 크기는 7.2인치이다. 모두 접으면 보통 스마트폰처럼 작은 면적을 가진다. 17형 폴더블 OLED의 경우 4 대 3 비율로 접히며, 태블릿 수준의 크기에서 모니터 수준의 대화면으로 펼쳐진다.

'슬라이더블'은 기존 스마트폰의 형태를 유지하지만, 가로 방향으로 화면을 밀어 디스플레이 크기를 확장할 수 있다. 평소에는 간편하게 사용하다가 멀티태스킹이나 콘텐츠 감상 시 화면을 넓게 사용할 수 있다.

'UPC'는 기존 정보기술 기기의 베젤 부분에 위치한 카메라를 디스플레이 패널 아래에 장착한 '언더 패널 카메라' 기술이다. 이것을 통해 베젤 부분을 최소화하고 화면 면적을 극대화하는 효과를 누릴 수 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새로운 디스플레이 공개뿐만 아니라 기조 강연, 논문 발표 등의 다양한 부문에 참가한다. '메타버스와 디스플레이의 위대한 미래'를 주제로 강연에 나서며, 세계정보디스플레이 학회가 수한 '칼 페르디난드 브라운상'을 받은 김성철 중소형사업부장의 수상 소감도 전할 예정이다. 차세대 발광 재료인 박막트랜지스터(TFT) 소자 기술 등의 다양한 주제 논문도 27편 발표할 계획이다.

'SID 2021'에서 공개되는 모든 콘텐츠는 SID 개막 이후 삼성 디스플레이 유튜브 채널에서도 공개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