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개는 모국어와 외국어 구분한다?!" 연구결과 발표

개의 뇌는 음성 언어를 구별하는 능력이 있다

[IDEA RABBIT] 개가 인간의 언어를 인식하고 있는 것이 사실로 밝혀졌다.

헝가리 부다페스트의 '외트뵈시로란드대학(Eötvös Loránd University)' 연구팀은 실험을 통해 "개가 인간의 언어와 뉘앙스를 인식하고 있다"라며 "모국어와 외국어의 차이도 알고 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훈련을 받은 개 18마리를 MRI 스캔하는 방식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16마리는 헝가리 언어를 사용하는 인간과 함께 자랐고, 2마리는 스페인 언어를 사용하는 인간과 함께 자랐다. 실험에서는 각각 헝가리어와 스페인어로 그림책을 낭독하고 언어를 무작위 순서로 들려주는 테스트를 진행했다.

놀랍게도 개들은 모국어와 그렇지 않은 언어에서 뇌 반응이 확연하게 차이가 났다. 모국어와 외국어의 차이를 깨닫고 뇌의 청각 영역이 반응을 보인 것이다.

'외트뵈시로란드대학' 연구팀은 학술지 'Neuroimage'에 "개의 뇌는 음성 언어를 구별하는 능력이 있다" 라는 논문을 개제했다. 이곳에서는 "나이가 많은 개와 코가 긴 개가 더 큰 뇌 활동을 보였다"고 밝혔다. 나이가 많은 개는 인간과 생활한 시간이 많아서 인간의 언어에 더 많이 반응하는 것으로 예상된다. 일부 견종은 목축 등의 임무를 수행하며 인간의 지시를 따라왔기 때문에 언어 능력이 더 뛰어날 것이라고 추측했다.

'외트뵈시로란드대학' 연구팀은 실험을 통해 개와 인간과의 관계를 더 많이 과학적으로 입증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