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기술'소' 화장실 훈련으로 지구 온난화 방지한다?!

소 화장실 훈련

[IDEA RABBIT] '소(牛)'에게 화장실 훈련을 시켜 지구 온난화와 환경 오염을 줄인다는 연구가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뉴질랜드와 독일의 연구팀은 소가 일정한 구역에서 소변을 배출하도록 하는 실험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소의 소변에 함유되어 있는 다량의 질소가 환경 문제를 일으키기 때문에 이를 정화할 수 있는 '소 전용 화장실'에 소변을 보도록 한 것이다.

방목된 소가 목장의 토양에 방뇨를 하면 질산염과 질소산화물이 생성된다. 질산염은 호수와 강을 오염시킬 뿐만 아니라 아산화질소는 이산화탄소보다 300배 강한 온실가스를 만들어 낸다. 소의 소변이 바닥 배설물 등과 혼합되면 암모니아가 생성되어 온난화를 가속화 시킨다.

연구팀은 소가 일정한 구역에 소변을 보면 '보상'을 주는 훈련을 시켰다. 이 훈련을 통해 16마리의 소중 11마리가 특정 장소에서 소변을 보는 습관을 가지게 됐다. 15일의 훈련 기간 동안 어린 송아지는 더 빨리 소변 훈련에 적응할 수 있었다. 연구팀은 이번 실험을 통해 송아지가 인간의 유아만큼 빨리 화장실 배변 학습을 할 수 있다고 이야기했다.

소가 일정한 구역(화장실)에서 소변을 보면 수질 오염과 기후 변화에 좋은 영향을 줄 수 있다. 하지만 소가 얼마나 소변을 참을 수 있을지, 화장실의 위치와 간격은 어떻게 해야 하는지에 관한 연구가 진행돼야 한다. 최근에는 소에게 해초를 먹여 트림과 방귀를 줄이자는 연구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