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애플, '셀프 서비스 수리 프로그램' 발표

2021-11-18

Apple Self Service Repair

'애플(Apple)'이 오늘 셀프 서비스 수리 프로그램을 발표했다. 이 프로그램을 통해 기기의 직접 수리를 원하는 고객들은 애플의 정품 부품과 도구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먼저 '아이폰 12(iPhone 12)' 및 '아이폰 13(iPhone 13)' 라인업을 시작으로, 곧 M1 칩을 탑재한 맥 컴퓨터로 이어질 셀프 서비스 수리 프로그램은 내년 초 미국에서부터 이용할 수 있으며, 2022년에 다른 국가로 지원 범위를 넓혀갈 예정이다. 고객들은 5,000곳 이상의 애플 공인 서비스 제공업체(AASP) 및 2,800곳 이상의 개별 수리 서비스 제공업체와 마찬가지로 애플의 정품 부품, 도구 및 매뉴얼을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이 프로그램의 시작은 가장 일반적으로 수리되는 부품인 아이폰 디스플레이, 배터리, 카메라에 집중할 예정이다. 그 밖의 수리는 내년 하반기부터 지원할 계획이다.

애플의 최고 운영 책임자 제프 윌리엄스(Jeff Williams)는 “애플의 정품 부품에 대한 더 많은 접근성을 제공함으로써 수리가 필요한 고객에게 훨씬 더 다양한 선택권을 제공한다”며, “지난 3년 동안 애플은 애플 정품 부품, 도구, 교육을 제공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지를 두 배 이상 확장했고, 이제는 기기를 직접 수리하고 싶어하는 고객에게 이 프로그램을 제공한다”고 말했다.

애플은 일상 속 생활 마모를 견뎌낼 수 있는 내구성이 뛰어난 제품을 제조한다. 애플 제품에 수리가 필요하면, 숙련된 테크니션이 애플 정품 부품을 이용해 애플(매장 접수 또는 우편 접수), 애플 공인 서비스 제공업체 또는 개별 수리 서비스 제공업체 등 수천 곳의 서비스 업체에서 수리 서비스를 제공하며, 이제 제품 소유자 역시 직접 수리를 할 수 있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