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기아, 첫 전기차 'EV6' 디자인 및 스펙 공개

2021-03-31

EV6

[아이디어 래빗] 기아의 첫 번째 전기차 모델 'EV6'의 디자인과 스펙이 공개되었다. 기아는 3월 30일 'EV6 디지털 월드 프리미어'를 통해 온라인으로 EV6를 공개했다.

EV6는 신규 디자인 철학을 형상화한 내・외장 디자인, 제로백 3.5, 800V 충전이 가능한 급속 충전 시스템, 이동하는 에너지 저장 장치 V2L, 고객 중심 안전・편의 사양 등을 갖췄다. GT 모델의 경우 최고 출력이 584마력에 달하며, 최고 속도는 260km/h에 달한다.

77.4kWh 배터리가 장착된 롱 레인지 모델과 58.0kWh 배터리가 장착된 스탠다드 모델로 운영된다. 롱 레인지 모델의 경우 1회 충전에 최대 510km 이상 주행이 가능하다.

파노라믹 커브드 디스플레이, 지능형 헤드램프, 메리디안 프리미엄 사운드, 액티브 사운드 디자인 등이 적용되었으며, 운전 몰입감을 극대화할 수 있는 시・청각 특화 사양이 탑승객에게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한다. 실내에는 안전성을 높이기 위해 8개의 에어백이 장착되었고, 불시의 충돌 시 배터리를 보호하기 위한 알루미늄 보강재가 적용되었다.

EV6의 전면부는 타이거 노즈를 재해석한 '디지털 타이거 페이스'로, 주간 주행등(DRL)과 조화를 이룬다. 전면 범퍼 하단 공기 흡입구는 EV6를 한층 더 미래적인 이미지를 보여준다. 평평한 바닥으로 공기가 흐르도록 유도해 공기저항을 최소화했다.

측면 부는 사이드 하단에서부터 리어 휠하우스를 관통해 테일 램프까지 이어지는 '다이내믹 캐릭터'가 특징이다. 후면부의 리어테크 스포일러는 LED 램프와 통합되어 다이내믹한 캐릭터를 완성한다. 윙타입 루프 스포일러와 함께 최적의 공기 역학적 성능을 구현한다.

기아는 3월 31일부터 EV6의 국내 사전 예약을 시작한다. 모델별 판매 가격은 스탠다드 4000만 원 후반, 롱 레인지 5000만 원대 중반, GT-라인 5000만 원 후반, GT 7000만 원 초반이다. 개별소비세 혜택과 구매 보조금을 반영할 경우 스탠다드 모델은 3천만 원 중반대에 구매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