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3년 내에 '인공 모유'가 출시된다?!

BIOMILQ

[IDEA RABBIT] 실제 모유와 유사한 '인공 모유'가 출시될 예정이다.

CNN 비즈니스는 바이오 테크 스타트업 'BIOMILQ'가 3~5년 이내에 인공 모유 제품을 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BIOMILQ'의 '인공 모유'는 기증받은 유방 조직과 모유에서 채취한 세포를 이용해 제작된다. 세포 배양 기술을 이용해 생산하는데, 이 과정에서 많은 영양분을 줘 가며 배양하기 때문에 더 많은 영양소의 모유를 만들 수 있다.

'BIOMILQ'의 공동 창립자이자 과학 책임자 'Leila Strickland'는 2013년 소 줄기세포를 이용해 만든 배양육이 햄버거로 나왔다는 이야기를 듣고 '인공 모유'를 개발하게 되었다. 당시 자신도 첫아이에게 모유를 먹이고 있었기 때문이다. 그녀는 "많은 여성들이 이 문제와 씨름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세계보건기구(WHO)'에 의하면 생후 6개월까지 권장량만큼 모유를 먹는 유아는 전 세계 3명 중 1명에 불과하다. 이로 인해 분유 시장은 2021년 기준 520억 달러(약 65조 8,580억 원) 규모로 성장했다. 하지만 'Leila Strickland'는 분유가 인간의 복잡한 모유를 완벽하게 모방할 수는 없다고 이야기했다.

수유 상담가 'Courtney Miller'는 '인공 모유'가 실제 모유를 완벽히 대체할 수는 없지만 또 다른 선택권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