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방송디즈니 플러스, 11월 한국 서비스 시작한다

2021-08-13

Disney+

[아이디어 래빗] 월트디즈니컴퍼니의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디즈니 플러스(Disney+)'가 2021년 11월부터 국내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다.

'밥 차펙(Bob Chapek)' 월트디즈니 CEO는 12일(현지시각) 글로벌 3분기 실적 발표 컨퍼런스 콜에서 "디즈니 플러스가 오는 10월 일본에서 서비스를 확대하고, 11월 중에 한국과 홍콩 등 9개 시장에 추가로 론칭할 것이다."고 밝혔다.

디즈니 플러스는 북미와 유럽, 인도, 호주 등 61개국에서 21개 언어로 서비스되고 있다. 마블과 스타워즈 시리즈를 비롯해 디즈니, 픽사, 내셔널지오그래픽의 작품을 독점 공급해 많은 인기를 얻고 있다. 현재 넷플릭스(2억 900만 명)에 이어 글로벌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중 두 번째로 많은 1억 1600만 명의 유료 구독자를 확보하고 있다.

루크 강 월트디즈니 아태지역 총괄 시장은 "디즈니 플러스는 폭넓은 엔터테인먼트 콘텐츠로 아시아태평양 소비자들로부터 큰 관심과 사랑을 받고 있다. "라며 "지역 내에서 만족스러운 성과를 거두고 있는 만큼, 뛰어난 스토리텔링과 우수한 창의성, 혁신적인 콘텐츠 제공으로 한국을 비롯한 더 많은 지역의 소비자들에게 다가갈 수 있을 것을 기대한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