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소니픽처스, 이번에는 디즈니와 '독점 공개' 계약 체결

2021-04-22

Sony Pictures x Disney+

[아이디어 래빗] 얼마 전 '넷플릭스(Netflix)'와 독점 공개 협약을 진행한 '소니픽처스(Sony Pictures)'가 이번에는 디즈니와 다시 '독점 공개' 계약을 체결했다.

해외 연예매체 할리우드 리포터는 소니픽처스가 넷플릭스와의 계약이 만료되면 디즈니 계열 플랫폼에 작품들을 독점 공개한다고 보도했다. 디즈니는 '디즈니+'와 'ABC', '훌루', '내셔널지오그래픽' 등의 플랫폼을 보유하고 있다.

넷플릭스는 내년부터 소니픽처스의 영화가 극장에서 개봉하고 나면, 이후 독점적으로 스트리밍 플랫폼에 방영할 수 있는 권리를 확보했다. 당시 알려진 계약 금액은 약 10억 달러(한국 돈 약 1조 1176억 원)이다. 넷플릭스가 방영할 수 있는 소니픽처스 영화에는 '스파이더맨', '베놈', '모비우스' 등의 마블 코믹스 원작 작품이 포함되어 있다.

하지만  넷플릭스가 소니픽처스의 작품을 독점으로 공개할 수 있는 시기는 2026년까지만이다. 그 이후의 소니픽처스는 디즈니에 독점으로 작품들을 공개하게 된다.

디즈니는 자사의 OTT 서비스 '디즈니+'를 이용해 넷플릭스와 경쟁하고 있다. '디즈니+'는 2019년 11월에 론칭해 2021년 3월 구독자 수 1억 명을 돌파했다. 국내에서는 2021년 중으로 론칭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