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뭉크, '절규'에 적힌 메시지의 미스터리가 풀렸다

2021-02-23

The Scream

[아이디어 래빗] 노르웨이의 화가 '에드바르트 뭉크(Edvard Munch)'가 제작한 대표작 '절규(The Scream)'를 둘러싼 의문의 메시지 미스터리가 풀렸다.

작품 '절규'에는 '미친 사람만이 그릴 수 있다(Can only have been painted by a madman)'라는 메시지가 적혀있어 미술계에는 다양한 추측이 제기되어 왔다. 미술학자 일부는 뭉크에게 악의적인 감정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 작품을 훼손하고 뭉크를 비하하기 위해 이 같은 메시지를 적었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이 연필로 쓴 메시지는 사실 뭉크 본인이 작성한 것으로 밝혀졌다.

노르웨이 국립 미술관의 연구를 담당한 큐레이터 '마이 브리트 굴렝'은 "글자 하나, 단어 하나까지 매우 신중하게 분석했다. 이것은 뭉크의 필체와 모든 면에서 일치한다"라며 "의심할 여지 없이 뭉크가 쓴 것이 맞다. 만약 작품을 훼손하기 위한 의도였다면 문장을 더 크고 선명하게 표현했을 것이다"고 전했다.

해당 글귀는 1985년에 쓰인 것으로 추측된다. 작품이 완성된 1983년부터 2년이 지난 후인데, 당시 오슬로대 학생회에서 열린 토론회에서는 뭉크가 비정상적이고 미친 남자라는 주장이 등장했었다.

이것 뿐만 아니라 당시 미술계에서는 뭉크의 정신 상태가 의심이 된다는 이야기가 다수 등장했었다. 작품 '절규'가 그의 상태를 증명하는 것이라는 평가가 많았다. 뭉크는 자신은 물론 자신의 작품에 대한 부정적인 평가가 이어지자 해당 문장을 작품에 추가한 것으로 예상된다.

연구를 담당한 '마이 브리트 굴렝'은 "'미친 사람만이 그릴 수 있다'라는 문장은 자신이 정신병자로 간주되는 것에 대한 두려움과 공격받는 것에 대한 두려움이 모두 섞여 있다"라며 "이 문장을 쓰면서 자신이 어떻게 받아들여지고 이해되는지를 스스로 통제하게 되었다"고 밝혔다.